신천 밥집맛집. 타누키 돈부리에서 덮밥을 먹자

덮밥은 지구상에서 가장 편하게 먹을 수 있는 밥이 아닐까? 개인적으로도 덮밥을 좋아하는데, 그냥 다른 반찬이나 그릇같은거 필요없이 그냥 한 밥그릇에 다양한 반찬과 밥을 한번에 담아서 먹을 수 있기 때문이다 그래서 설거지도 편하고, 먹기도 편한것 같다. 물론 그냥 막 다 집어넣는다고해서 다 덮밥이 되는건 아니지만..

 

어째든 개인적으로 덮밥을 좋아하기 때문에 동네별로 덮밥집을 자주 가는 편인데, 이버에는 신천역 근처에 있는 덮밥집을 가봤다. 여기도 몇년전만해도 덮밥집에 하나도 없었지만 어느순간 사람들이 간편이 먹는걸 좋아하게 되면서 덮밥집을 많이 찾게 되어서 그런지 덮밥집이 몇개 생겼다.

 

 

타누키 돈부리

 

 

 

신천역에서 300미터정도 이동을 하면 만나볼 수 있는데, 위치는 한신포차 , 신동피시방 근처이다. 쉽게 찾을 수 있을 듯. 나 역시 그냥 지나가다가 보여서 들어가게 되었으니까. 점심시간에 간단하게 먹을려고 나온 사람들이 조금 있다.

 

돈부리랑 저거뭐냐... 이름을 모르겠다. 어째든 오른쪽에 있는 거랑 같이 주문해서 먹었다. 가격은 둘이 합쳐서 2만원 살짝 넘게 나온듯?

 

 


감자인가? 안에 치즈도 들어가있던걸로 기억나는데.. 뭐랄까 그냥 이건 안먹는걸 추천한다. 어차피 돈부리만으로도 충분히 배부리고 먹을만 한데, 이것까지 먹으니 이게 왠지 돈부리 맛을 버리는 느낌이랄까?

돈가스 돈부리

 

 

 

그냥 특별하지 않은 돈부리다. 타누키라고해서 타누키만의 뭔가 특별한게 잇다고는 설명을 하곤 있지만 그닥 특별한거 느끼지 못했던것 같다. 일반적으로 먹는 돈부리라고 보면 될듯 한것 같다.

 

 

잠실역 맛집에 가까운. 토도로끼 돈부리집 (돈가스)

 

랑 비교를 한다면 토도로끼가 조금 더 맛있는것 같다. 물론 가격도 조금 더 비싸다.

 



타누키 돈부리 신천점

 

 

 

 

영업시간은 평일 10~22시까지네. 아무래도 신천은 주말장사를 해야하기 때문에 주말에는 24시까지 운영을 한다. 근처에서 놀다가 간단하게 한끼 하고 싶을때 방문해서 먹으면 좋을듯.